"오늘은 전라도 땅 담양이다 !" 하핫 ^ ^ 안녕하세요? 동해 번쩍 서해 번쩍하는 원덕이에요 ! 하핫 ^ ^ 오늘 소개시켜드릴 곳은 바로 대통 밥떡갈비가 유명한 고장, 바로 전라남도의 담양입니다 :) 여행을 떠나기 전부터 친척들과 지인들로부터 전라도 땅의 음식 맛에 대한 끊임없는 좋은 말들을 들어왔던 터라 (저희 집안은 경상도 집안입니다. 경상북도 예천 ! ^ ^) 이동 내내 기대에 부풀었던 기억이 나네요 ^ ^ 이날은 메타세콰이어길 구경을 마치고 (참고: http://yimwond.com/250) 숙소로 돌아와 동네를 둘러보다 봐두었던 "호남 숯불 갈비"라는 곳에 방문했습니다. 이맘때쯤이면 "혼자 먹는데 어떻게 밥이 넘어가느냐?"는 질문을 하시는 분들이 계실 텐데 이때는 제주도-정선-경주 “홀로 여행루트”라는 경험을 통해 어느 정도 혼자 밥 먹는데 에는 적응이 된듯하네요 ㅎㅎ 너무 뻔뻔하게 혼자 식탁에 앉아 여유 있게 음식도 사진기에 담고 맛도 보고 ㅎㅎ 옆 테이블에 앉으셨던 분들이 신기하게 볼 정도로요 하핫 ^ ^ 더 더욱이 너무나도 친절하셨던 사장님 덕분에 너무나 편안하게 식사를 할 수 있었네요 ^ ^


메뉴 판이 보이시죠? ^ ^
제가 주문한 메뉴는 소 떡갈비(22000원)와 대통 밥(10000원)정식이 되겠습니다 :)

사장님께서 친히 직접 세팅해주신 밥상.
미국에서 와 홀로 여행을 하고 다니는 게 기특하시다고 하시며 더 더욱이 신경 써주셨습니다 ^ ^


드디어 기대하던 대통 밥의 천을 열어보았습니다.
콩과 밤 등등의 먹음직스럽고 영양이 듬뿍 담긴 잡곡들이 눈에 띕니다 ^ ^


요 녀석이 바로 대통 밥 정식 ! ^ ^
상다리가 부러질 기세가 바로 이런 게 아닌가 싶네요 ^ ^
음식 색이 참 먹음직스럽죠? ^ ^


대통밥과 아이들


드디어 떡갈비의 등장입니다 !
반으로 쪼개어본 떡갈비.
맛은 제가 지금껏 먹어본 소고기중에서 단연 최고였습니다 ! (흑흑 ㅠㅠ 그리워요 ㅠㅠ)
왠지 떡갈비의 맛을 보면서 느낀 게 있다면 외국인들 입맛에도 정말 잘 맞을듯한 그런 느낌이 들었는데요 !


대통 밥 한 숟가락 하실래예?
밤, 대추들과 같은 잡곡들과 함께 어우러지는
대나무의 은은한 향은 제 숟가락을 멈출 수 없었습니다 (읭? ㅋㅋ)


벌써 첫 번째 떡갈비 조각을 다 먹었고 두 번째 떡갈비 작업을 하고 있는 접니다 ! ㅎㅎ
아까 설명을 못 드렸는데 떡갈비는 이런 모양으로 두 개가 나옵니다 :)


그렇다고 메인 음식들만 맛난 건 아니다!
정식으로 나온 반찬 하나하나를 맛보면서 "음~ 음~"을 하며 먹었던 기억이 나네요.
이 음식들을 맛보면서 아 왜 사람들이 전라도 음식 전라도 음식 하는지 조금은 알겠더군요 하핫 ^ ^
혼자 밥 먹는 저를 생각하셔서 서빙을 안 하실 때에는 제 테이블에 앉아 함께 말벗이 되어주셨던 사장님 ! ㅎㅎ
덕분에 좋은 추억, 좋은 음식, 좋은 사람들을 경험하고 갔습니다 ^ ^
이 글을 보시는 분들도 나중에 담양에 가실 기회가 있으시다면 꼭 드셔보세요 ! :)




Posted by 원 디 트랙백 0 : 댓글 44